2022年1月29日

보고:30% 청소년 주택 조사, 수입 40% 이상 차지

베이징은 4월 27일’의식주 행’의 하나로 거주 수요가 줄곧 사람들의 강점으로 떠올랐다.28일, 58개 도시, 안거거주민이 발표한’2021 청년부동산 보고서’에 따르면, 상주 1위 도시와 신선 1위 도시의 18~44세 청년들에 대한 조사를 통해 청년들의 월 임대료/월 납입 비중이 수입의 40% 이하에 달하며, 주로 20~30%에 집중되고, 30%의 주택 지출이 수입의 40%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설문에 따르면 조사 대상 중 57.0% 가 조사 대상 청년은 이미 자기 주택을 보유했고 70.1% 가 5년 이내에 주택 구입 의향이 있었으며이 중 12.9%는 올해 주택 구매 생각이 더욱 절실하다고 했다.

청년들이 어느 정도의 집을 살 수 있을까?수입이 주택의 총가격과 주택대출압력을 접수할수 있다는것을 기본적으로 결정한다.보고는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. 44.3%의 청년들이 받아들일수 있는 주택의 총가격은 100만~200만원, 500만원 이상을 받아들일수 있는 전문가의 비률은 단 한자리수 (6.9%)에 불과했다.사회에 갓 진입한 18세부터 24세까지의 청년들은 수입축적이 부족한 상황에서 35.8% 가 총가격이 100만원 이하인 주택 선호도가 높았다.

전체로 보면 청년들이 매달 집세/월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대부분 40% 이하이고 주요하게 20~30% 좌우에 집중되며 60.6%의 청년들이 매월 2000~5000원의 주택대부금을 감당할수 있다.

18~24세 청년과 달리 상대적으로 경제사정이 넉넉한 40~44세 청년은 주택 구입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 전체 주택 구입이 23.8%에 달해 전체 10.8%의 전체 주택 구입보다 월등한 수준을 보였다.

어떤 종류의 주택이 청년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습니까?보고서에 따르면’90~120m2짜리 방 3개’가 청년들 마음 좋은 곳으로 꼽혔고, 조사 대상 청소년의 56.9% 가이 방을 선호했으며, 70~90m2짜리 2개 방은 청년들 뒤로의 선택이었고, 12.3%는 120~150m2짜리 4개 방을 기대하고 있었다.다음 세대를 위해 분투하는 30~34세 청년은 4개 거실 및 그 이상의 주택에 대한 주목도가 전체 수준을 뚜렷이 상회했다.다)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